취업시사뉴스




 

OrangeDigm.com -digm shift Guide a revolutionary new way of Work , love and life-style plan.
You deserve the right tools and principles to guide you to a better job, love, and e business.

환율로 미국 기러기는 웃고 캐나다 기러기는 운다.




원화가 초강세여서 미국에 자녀를 유학보낸 친구는 비용이 크게 줄었다고 신이나 있는데 자신이 캐나다에 보내기 위해 환전하는 규모는 별로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근 원화 강세로 '기러기 아빠'들이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리고 있지만 자녀들이 공부하고 있는 국가가 어디냐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미국 기러기 아빠들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면 캐나다와 호주 기러기 아빠들은 떨떠름한 표정이다.

영국 기러기 아빠는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이는 각국 통화에 대한 한국 원화의 절상폭이 크게 차이가 나기 때문에 빚어지는 현상이다.

미국 달러화에 대한 원화절상폭은 연초 대비 약 7.5%에 달하지만 캐나다 달러와호주 달러화에 대한 원화절상폭은 각각 3.6%와 3.5%에 불과하다.

영국 파운드화는 0.4%다.

미국 달러화가 모든 통화에 약세인 '글로벌 달러 약세' 탓이다.

캐나다 달러화,호주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미국 달러화를 매개로 결정지어지는데 올 들어 두 나라 통화 역시 미국 달러화에 대해 4% 넘게 절상됐기 때문.

캐나다는 대미(對美) 무역흑자가 중국 일본에 이어 세계 3위 국가로 미국의 무역적자 해소를 위한 환율 절상 압력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인식이 퍼지면서올 들어 통화절상폭이 비교적 컸다.

호주는 최근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다 경제도 회복세를 보이면서 통화가치가 오른 경우다.


 


Daytrading Laziness: a $400 breakfast

 

FOREX Training Video

 






관련 디렉토리:
Financial Services
Banking/Trading -Credit Cards - Credit Reporting - Investment - Loans - Real Estate Services - Send Money